[사설]美에 “서울 부산 제주라도 백신 달라” 황교안의 황당 처신

동아일보 입력 2021-05-14 00:00수정 2021-05-14 08: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황 전 대표는 미국방문을 마치고 13일 오후 귀국한다. © News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의 방미 중 백신 외교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황 전 대표는 ‘아시아 차르’로 불리는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과 마크 내퍼 국무부 부차관보 등과 만나 국민의힘 소속의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있는 서울, 부산, 제주 등이라도 굳건한 한미동맹의 상징적 차원에서 백신 1000만 명분에 대한 지원을 부탁했다고 한다. 백신 지원 협조를 요청하며 난데없이 국민을 편 가르는 듯한 황당한 발언을 한 것이다.

국무총리를 지낸 전직 야당 대표의 인식 수준이 이 정도일까 싶다. 한미동맹과 야당 지자체장 지역에 대한 백신 지원 사이에 대체 어떤 상관관계가 있다는 건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한미동맹은 야당의 전유물이라도 된다는 건가. 미국 측 인사들에게 집안싸움으로 비치지는 않았을까 우려스럽다. 21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한미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는 민감한 시기인 만큼 발언 하나에도 더 신중에 신중을 기했어야 했다.

황 전 대표는 어제 귀국 직전 “청와대와 정부 여당에 더욱 적극적으로 협상하라고 압박을 하고자 몇 가지 예를 든 것이다. 국민 편 가르기 생각은 전혀 없다”며 수습에 나섰지만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 옹색한 변명이다. 오히려 야당 지자체장 지역에 대한 백신 지원을 이끌어내 자신의 성과로 내세우려는 욕심이 앞섰던 것 아닌가 의문이 든다.

지난해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한동안 공개 행보를 자제해 왔던 황 전 대표는 이번 방미를 계기로 정치 재개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 진영 내에선 삭발 투쟁이나 지난 총선 당시 공천 파동 등 황 전 대표의 리더십에 회의감을 가진 이들이 적지 않다. 이번 백신 설화(舌禍)만 보더라도 조급하게 정치 일선에 나서기보다는 좀 더 자숙의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관련기사

#황교안#백신외교#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