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소상공인 신용평가때 ‘회복 가능성’ 반영

박희창 기자 입력 2021-05-07 03:00수정 2021-05-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체 없으면 대출 한도 유지 앞으로 금융사들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용평가를 진행할 때 ‘회복 가능성’을 반영한다. 신용등급이 하락하더라도 연체 등이 없으면 대출 한도를 축소하거나 금리를 인상하는 일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6일 이 같은 내용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이들이 신용등급 하락 등에 따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지원하는 조치다.

이에 따라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 일시적으로 재무 상태가 악화된 중소기업이나 소상공들은 정상적으로 영업 중이고 연체나 자본잠식 등이 없다면 신용평가를 받을 때 회복 가능성이 반영된다.

또 신용등급이 하락하더라도 연체, 자본잠식 등 부실이 없다면 원칙적으로 대출 한도를 유지하고 가산금리 조정 등을 통한 금리 인상도 최소화한다.

주요기사
금융위 관계자는 “은행, 보험사 등이 금융사별로 운영 기준을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자체 신용평가 및 대출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두 가지 기준을 적용한 대출에 대해서는 검사와 제재를 면제한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신용평가#중소기업#소상공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