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동구 명장명인, 재능기부로 나눔실천

이형주 기자 입력 2021-05-07 03:00수정 2021-05-0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초등교 ‘공예품 만들기’ 체험학습 ‘명장(名匠)’은 보통 한 분야에서 기술이 뛰어난 1인자에게 나라에서 내려주는 칭호다. ‘명인(名人)’은 기예가 뛰어나 이름을 알린 전문가에게 붙고 ‘장인(匠人)’은 오랫동안 한 직업을 가진 최고 예술가를 일컫는다.

2019년 명장·명인·장인 25명이 모여 광주 동구명장명인장인협회를 만들었다. 회원들은 양복 한복 장신구 음식 사진 미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35∼55년 정도 일한 베테랑들이다.

이런 회원들이 어린 학생들에게 체험학습을 통해 나눔과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협회 회원들은 6일 서석초등학교 1∼6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공예품 만들기 체험학습’을 했다. 체험학습은 올해로 3년째 이어지고 있다. 올해 주제는 ‘꿈나무와 꿈을 나눔 진로교육’. 아이들에게 공예품 만들기를 통해 직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기사
조각보 명인인 이 단체 이남희 총무(52·여)는 “2학년 학생들에게 가죽과 천으로 가방을 만드는 것을 가르쳤는데 학생들의 반응이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회원들은 지난달 3일 충장로 복합문화공간인 충장22 3층에 70m² 규모의 상설전시관을 열었다. 자신들이 직접 만든 작품을 통해 시민들에게 좀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게 됐다.

전병원 회장(65)은 “재능기부를 통한 나눔활동과 함께 다른 지역과의 교류전시회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
#명장명인#광주#동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