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車 전환 앞두고… 울산시, 자동차산업 고용창출 앞장선다

정재락 기자 입력 2021-05-06 03:00수정 2021-05-06 03: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25년까지 412억원 투입
‘고용안정 지원사업’ 본격 추진
車부품기업 등 고용불안 선제대응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과 송철호 울산시장, 이동권 울산 북구청장과 이선호 울주군수 등이 3일 울산경제진흥원에서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 협약식을 갖고 기념 촬영했다.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자동차산업 종사자의 고용 창출에 적극 나선다. 전기자동차 등 미래 자동차로의 전환에 따른 기존 자동차산업 종사자의 고용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5일 올해부터 2025년까지 총 412억 원을 투입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산업·경제정책과 연계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경우 정부가 지원해 고용 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사업이다.

앞서 고용노동부는 1월 전국 9개 시도로부터 사업계획을 받아 대면심사를 한 결과 울산 등 4개 지역을 이 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고용부와 울산시, 북구, 울주군은 3일 울산경제진흥원에서 이와 관련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주요기사
4개 기관은 협약에 따라 올해 국비 66억 원 등 총 82억5000만 원을 투입해 1200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계획이다. 사업기간 5년 동안 일자리 6500개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울산에는 2018년 이후 자동차부품 산업 분야에서 일자리 1800여 개가 감소하는 등 자동차산업 종사자의 고용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4개 기관은 선제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일자리 플랫폼 퀄리티 업, 내연차 일자리 밸류 업, 미래차 일자리 점프 업 등 3개 프로젝트, 7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일자리 플랫폼 퀄리티 업 프로젝트에서는 자동차부품 산업의 안정적 고용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고용안정지원센터 구축과 고용안정 거버넌스 운영, 퇴직자 고용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 내연차 일자리 밸류 업 프로젝트에선 자동차부품 산업의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근로환경 개선 사업과 퇴직자 단기 전직지원 훈련 사업을 추진한다. 또 내연기관 자동차부품 기업의 기술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고도화 사업도 지원한다.

미래차 일자리 점프 업은 제조혁신 품질검사 자동화, 스마트 팩토리 등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을 운용할 수 있는 전문인력 양성 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기존 내연기관 부품 기업과 창업 기업의 협업, 글로벌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해 미래차 자동차부품 산업으로의 원만한 전환을 지원할 계획이다.

고용 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의 핵심 역할을 할 울산 고용안정지원센터도 최근 울산 북구 진장디플렉스에 문을 열었다. 울산일자리재단에서 운영하는 이 센터는 자동차부품 산업의 실업자와 퇴직자를 대상으로 취업과 연계될 수 있도록 다양한 고용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플랜트용접, 지게차, 컴퓨터자동설계(CAD), 산업보안 운영 등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훈련도 실시해 이직을 돕는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고용 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이 자동차부품 산업 일자리를 지키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울산 노사민정이 역량을 결집해 고용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새로운 일자리 정책의 성공 모델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울산시#자동차산업#미래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