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AEA “日원전 오염수 국제조사단 파견”… 정부 “韓 참여 보장을”

도쿄=박형준 특파원 , 권오혁 기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0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IAEA “日정부로부터 공식협력 요청”
주변국 전문가 참여 관련 “검토”
외교부 “IAEA, 韓 요구에 긍정적”
文대통령 국제재판소 제소 지시에 자민당 간부 “허세 그 자체” 비아냥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과 관련해 조사단을 파견한다. 한국 정부는 이 조사단에 한국 전문가들의 참여를 보장해 달라고 IAEA에 요구했다. IAEA는 앞서 성명을 통해 “일본의 결정은 국제적으로 관행에 부합한다”며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을 지지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14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IAEA 본부에서 일본 공영방송 NHK와 인터뷰하면서 “가지야마 히로시(梶山弘志) 일본 경제산업상과의 온라인 회담에서 처리수(오염수) 방출과 관련한 협력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IAEA)는 일본 정부와 공통의 책임이 있다”고 했다. 그는 오염수 방출의 안전성을 검증할 IAEA 조사단과 관련해 “여러 나라와 지역에서 전문가를 초빙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국제조사단 파견을 공식화한 것이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한국 등 주변국 전문가가 조사단에 참여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IAEA의 권한에 따라 검토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국 외교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관련 검증에 한국 전문가들의 참여를 보장해 달라는 입장을 IAEA 측에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검증단에 한국도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는 우리 입장에 IAEA도 공감하고 있다”며 “IAEA도 우리의 합당한 요구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측 한 관리가 ‘이 물은 마셔도 괜찮다’고 말했다는데, 그렇다면 그가 먼저 마시고 난 다음에 다시 얘기하자”고 했다. “(오염수를) 마시더라도 별일 없을 것 같다”고 한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를 겨냥한 것이다.

주요기사
사토 마사히사(佐藤正久) 일본 자민당 외교부회장은 14일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검토하도록 지시한 것과 관련해 비아냥거리는 글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사토 의원은 문 대통령의 제소 지시와 관련한 일본 언론의 보도를 트위터로 링크하면서 “허세 그 자체.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면 큰 망신!”이라고 썼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권오혁 기자
#국제원자력기구#iaea#日원전 오염수#후쿠시마#오염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