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성추행 피해자 지원부터 지역 현안까지…박형준 시정 본격화

뉴스1 입력 2021-04-12 17:25수정 2021-04-12 1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일 오전 열린 부산시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박형준 부산시장이 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부산시 제공) © 뉴스1
박형준 부산시장이 12일 첫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하는 등 시정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를 본격화 했다.

특히 박 시장은 취임 이틀째인 지난 9일 부산시 간부들과의 간담회에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강조했다.

당시 박 시장은 “오거돈 전 시장의 재판이 연기돼 피해자의 업무 복귀가 늦어지고 있다”며 “본인이 원하는 시기에 안전하게 업무에 복귀할 수 있도록 부산시가 할 수 있는 지원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귀 이후에도 피해자가 일상에 불편을 겪지 않고 업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주변 여건과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피해자에 대한 세심한 배려와 지원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당초 지난 3월 23일 열릴 예정이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공판은 피고인측의 요청으로 연기돼 공판준비기일이 13일로 예정돼 있다.

부산시는 피해자가 재판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특별휴가제도를 마련하고 피해자에게 4월 말까지 특별휴가를 주고 있는 상태다.

이날 열린 첫 확대간부회의에에서는 Δ시정혁신체제 운영과 시정 조속 정상화 Δ코로나19 대응상황 Δ청년 활력 정책 Δ봄철 축제 추진 계획 Δ무장애 교통환경 구축을 위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Δ오시리아 관광단지 테마파크 성공 개장 지원 등 시정 주요 당면 현안 등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위기가 곧 혁신의 기회가 되게끔 시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시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의 자세를 당부했다.

이 외에도 Δ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신속한 백신접종 추진 Δ가덕도 신공항 조속 건설과 배후도시 등에 대한 폭넓은 구상과 검토 Δ민·관·학 등 전문가와 당사자가 참여하는 ‘비상경제대책회의’ 매주 개최 등을 지시했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