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 中-유럽 물류 확대… 中 최대물류기업 창지우와 협약

변종국 기자 입력 2021-03-04 03:00수정 2021-03-04 04: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글로비스가 중국 최대 민영 물류 그룹 ‘창지우’와 손잡고 중국-유럽 간 물류 사업 확장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3일 현대글로비스 유럽법인 자회사 ‘아담폴’ 지분 30%를 창지우 측에 매각하고, 창지우그룹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협약을 맺었다.

양 사는 공동사업 일환으로 중국-유럽 철도 운송 전문 브랜드 ‘ECT(Euro-China Train)’를 출범한다. 중국 시안, 충칭 등 중국 내륙 도시에서 폴란드를 거쳐 독일, 영국 등 서유럽과 노르웨이, 스웨덴 등 북유럽까지 운송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해운 운임이 크게 올라서 철도가 물류 운송의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전자, 화학제품, 기계, 장비 등을 집중 영업 대상으로 삼고서 유라시아 물류 영토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현대글로비스#중국#유럽#창지우#협약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