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팔 내시경수술 전문의 “흉터없이 당일 수술-퇴원 가능”

태현지 기자 입력 2021-01-27 03:00수정 2021-01-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승주 두팔로정형외과 원장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두팔로정형외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손부터 어깨 사이에 발생되는 질환들을 치료한다.

하승주 두팔로정형외과 원장(사진)은 지금까지 국내외 견주와 수부관절 SCI 저널 및 학술대회에서 꾸준한 연구 성과를 발표하며 연구와 임상 두 분야에서 모두 최고로 꼽히고 있다.

그동안 손과 팔꿈치는 면적이 좁고 ‘혈행 제한’이란 해부학적 특성 탓에 내시경을 이용한 수술 도입이 어려웠으나 하승주 원장은 표면 해부학 특성을 고려한 도달법과 접근법을 도입해 대부분의 주·수부 질환의 내시경 수술을 성공으로 이끌었다.

이 같은 내시경 수술의 전문성과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두팔로 정형외과에서는 내시경 클리닉을 도입했다. 환자들이 손과 팔에 만성적인 문제가 있어도 치료를 고민하고 미루는 이유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하 원장은 “피부를 절개하는 개방형 수술은 수술 후 통증도 문제지만 감염을 막고 상처가 아무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팔(주, 수부) 내시경은 기구의 직경이 1∼2mm 정도로 작고 손톱보다 작은 절개창으로 수술이 이뤄지기 때문에 부분마취만으로도 가능하고 통증이나 흉터 없이 빠르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두팔로정형외과 관계자는 “내시경 클리닉에서는 만성환자 비율이 높은 방아쇠수지증후군부터 결절종, 손목터널증후군, 테니스·골프 엘보 등 다양한 주, 수부질환의 치료가 당일 수술·퇴원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태현지 기자 nadii11@donga.com
#헬스동아#건강#의학#두팔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