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대표, 공학한림원 정회원 게임업계에서는 처음 선정돼

조승한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01-06 03:00수정 2021-01-06 0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사진)가 게임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공학계 명예의 전당’이라 불리는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에 선정됐다.

공학 분야 전문가 단체인 공학한림원은 김 대표 등 산업계 인사 24명, 문수복 KAIST 전산학부 교수 등 학계 인사 26명을 2021년 신입 정회원으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공학한림원 정회원은 대학, 연구소, 기업에서 탁월한 연구 성과와 혁신 기술 개발로 국가 발전을 도운 전문가를 심사해 선정한다. 5년 임기의 정회원은 300명 이내로 제한된다.

김 대표 외에도 황성우 삼성SDS 대표,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 이규성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사장 등이 선정됐다. 공학한림원은 정회원 전 단계인 일반회원 89명도 함께 선발했다.

조승한 동아사이언스 기자 shinjsh@donga.com
주요기사

#김택진#엔씨소프트#대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