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라임검사때 靑행정관 4명에 자료 보내”

고도예 기자 , 배석준 기자 입력 2020-11-12 03:00수정 2020-11-12 08: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금감원 수석검사역, 검찰서 진술
“행정관들 ‘자료 보내라’ 계속 요구… 靑에 이렇게 많이 보고한적 없었다”
檢, 김모 행정관에 17차례 전달 확인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사기 의혹을 검사했던 금융감독원 수석검사역이 “라임 검사 당시 청와대 행정관 4명에게 관련 자료를 보냈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올 4월 금감원 수석검사역 A 씨로부터 “지난해 라임에 대해 검사할 무렵 청와대 경제수석실, 민정수석실, 반부패담당관실과 법무비서관실 행정관에게 각각 라임 관련 자료를 보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A 씨는 “각 부서 행정관들이 개인 휴대전화 등으로 전화를 걸어와 내부 보고를 해야 한다며 자료를 보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청했다”며 “금감원에 장기간 근무하는 동안 청와대에 검사 관련 자료를 이렇게 많이 보고한 적이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 씨가 지난해 7월부터 올 1월까지 김모 전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46·수감 중) 등의 개인 이메일 등으로 총 17차례에 걸쳐 라임 관련 문건과 보고 자료를 전달한 사실을 확인했다. A 씨는 지난해 7월경 금감원의 라임 관련 사전 검사 내용이 담긴 ‘TRS 거래구조 및 문제’라는 보고서를 당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행정관 B 씨와 김 전 행정관에게 각각 전달했다. 김 전 행정관은 전달받은 금감원 문건을 라임 전주(錢主)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수감 중)에게 전달한 혐의로 수감 중이다.

검찰은 금감원이 지난해 8월 21일 라임을 현장 검사하기 전에 청와대와 금융위원회에 미리 보고한 사실도 파악했다. A 씨 등 검사역들은 “검사를 나갈 때 금융위나 청와대에 보고하지 않는데 라임 검사를 나가기 전에는 사전 보고를 했다”며 “검사를 나갔는데 사무실 책상에 한 로펌이 검토한 ‘주요 쟁점 검토 문서’가 있었고 보도되지 않은 내용이 많아 내부 정보가 유출됐다고 생각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고도예 yea@donga.com·배석준 기자
#라임-옵티머스 사태#관련자료 전달#청와대 행정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