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불어 추운 주말… 24일 대관령 영하로 뚝

강은지 기자 입력 2020-10-24 03:00수정 2020-10-2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 초미세먼지 농도는 ‘좋음’
덕유산에 올가을 첫 상고대 23일 오전 전북 무주군 덕유산 정상 나무에 올가을 첫 상고대가 맺혔다. 상고대는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대기 중 수증기가 나뭇가지와 잎사귀에 얼어붙은 것을 말한다. 덕유산국립공원 제공
24일 일부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로 떨어지고 25일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추운 주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한반도 북서쪽에서 차가운 공기가 몰려오면서 24일 아침 최저기온이 강원 대관령은 영하 4도, 서울은 영상 2도까지 내려간다. 바람이 강해 체감온도는 각각 영하 10도와 영하 2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0∼11도로 예보됐다. 추위는 25일 낮부터 조금씩 풀린다. 맑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져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강한 바람이 대기 확산을 원활하게 해 초미세먼지(PM2.5)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4일 전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한편 절기상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인 23일 지리산과 덕유산에서 올가을 첫 상고대가 관측됐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지난해보다 20일 빠르다.

주요기사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최저기온#상고대#초미세먼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