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檢수사 별도로 공공기관 투자경위 조사

박효목 기자 입력 2020-10-17 03:00수정 2020-10-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옵티머스 로비 의혹]文대통령 “철저히 살펴보라” 지시
靑인사 등 여권 연루 의혹 확산에 정부 자체 진상조사 필요 판단
公기관 속한 각부처에서 1차 파악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옵티머스에 수백억 원대 펀드 투자를 한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을 콕 집어 진상 파악을 지시한 것은 검찰 수사가 청와대를 향하는 등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 차원의 자체 조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여권 관계자는 “철저한 진상 규명을 통해 빨리 의혹을 푸는 것이 낫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공공기관으로는 전파진흥원뿐 아니라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마사회, 한국전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공공기관의 경우 사기업과 달리 문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 등 여권 인사들이 직간접으로 연관돼 있는 것도 이 같은 대응이 나온 배경 중 하나로 보인다.

또 강기정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이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 등 여권 핵심 인사들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의혹이 확산되자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청와대에서도 형성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해당 공공기관이 속한 정부 부처에서 1차 파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옵티머스 관련 의혹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지시는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14일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검찰의 추가 수사 협조 요청과 관련해 “그 부분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없다”며 “(수사에 협조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설명해 드렸고, 앞으로 필요한 수사가 있을 경우 말씀드린 대로 대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옵티머스 펀드#공공기관 투자#문재인 대통령#진상 규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