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문화예술인 88% “코로나 피해 심각하다”

이기진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문화정책포럼, 150명 설문
“기초생계지원 등 정책 추진돼야”
대전지역 문화예술인 중 8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문화예술계 피해가 ‘매우 심각’하거나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문화정책포럼은 17∼23일 지역 문화예술인 150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관련 피해상황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이 느끼는 가장 큰 피해는 ‘공연 취소 및 잠정 연기’(49.3%)였고 ‘경제활동의 어려움’(26.0%), ‘모임 및 단체활동의 어려움’(16.7%), ‘(휴관 등으로 인한) 장소 이용 협조 및 불가’(6.0%)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이후 지역 문화예술계 발전을 위해 제도적으로 가장 필요한 것은 ‘공모 방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공공지원제도 마련’(29.3%)이 꼽혔다. 현재의 관(官) 주도 문화예술계 지원 방식에 대한 문제 제기로 해석된다. 또 ‘온라인 등을 이용하는 비대면 문화예술 프로그램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 지원(연구, 장비 등)’(24.0%)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주요기사

직접적인 지원 방안으로 53.3%가 ‘생활안정자금 지원’을 원했다. ‘문화예술 활동비 지원’(27.3%), ‘초저금리 대출’(14.7%), ‘대관시설 운영지원’(4.7%)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와는 별개로 문화예술 분야 문제점을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문화예술 생태계 취약성’(28.8%·복수응답)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됐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대전문화정책포럼 이희성 상임대표(단국대 문화예술학과 교수)는 “고사 위기에 처한 문화예술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선 예술인에 대한 기초생계지원 및 창작지원, 공간(시설)지원 등 현장의 어려움을 최우선으로 해결하기 위한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대전지역 문화예술인#코로나19#문화예술계 피해 심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