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분쟁 예방과 중재’ 유엔 안보리 회의 참석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06-13 00:40수정 2019-06-13 0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엔을 방문 중인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브리핑 회의에 참석해 “핵 비확산과 관련해 국제사회가 이란 핵개발 프로그램과 북한에 대한 완전한 비핵화를 보장하는 두 가지 심각한 도전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디 엘더스(현인그룹)’ 회원들과 함께 10일부터 유엔을 방문 중인 반 총장은 이날 안보리 의장국인 쿠웨이트 요청으로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함께 ‘분쟁 예방과 중재’를 주제로 한 안보리 회의에 참석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미국의 이란핵협정(JCPOA) 탈퇴 결정에 대해 “중동의 역내 안정을 약화시킬 뿐 아니라 북한 핵문제에 대한 진행 중인 협상에 잘못된 신호를 보낼 수 있기 때문에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며 “모든 유엔 회원국이 안보리 대북 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북한의 식량난에 대해서는 “북한이 지난 20년간 만성적 식량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국제사회의 지원이 없으면 상황은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며 “이런 관점에서 한국 정부는 북한이 최근 인도주의적 상황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800만 달러를 유엔 기구에 기여한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교착된 (북핵) 협상이 관련 당사국간에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반 전 총장은 11일에는 메리 로빈슨 전 아일랜드 대통령, 앨런 존슨 셔리프 전 라이베리아 대통령 등 디 엘러스 회원들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 문제 등 국제 현안을 협의했다.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