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유통

롯데면세점, 한여름에 산타클로스로 변신

입력 2018-08-09 09:53업데이트 2018-08-09 10: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면세점이 8일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에 롯데면세점 ‘탱키패밀리’ 캐릭터 상품을 전달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노재승 롯데면세점 커뮤니케이션팀장과 이인숙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장.
롯데면세점은 지난 8일 서울 영등포구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에서 ‘탱키패밀리’ 캐릭터 상품을 건넸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롯데면세점은 탱키패밀리 교육용 카드게임, 인형, 공책, 파우치 등 500만 원 상당 캐릭터 상품이 담긴 특별 제작 기부품 박스를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노재승 롯데면세점 커뮤니케이션팀장과 이인숙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롯데면세점 상품 후원은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이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 관람권 증정에 대한 감사마음을 전하면서 이뤄졌다. 롯데면세점은 지난 6월 말 열린 제27회 패밀리 콘서트에 문화 소외 가구 아동 2000여 명을 초청했다. 그 중 쪼물왕국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이 콘서트 초청에 대한 감사마음을 담아 편지를 보냈고 그에 대한 화답으로 탱키패밀리 캐릭터 상품을 전달키로 했다. ‘6월의 산타선생님, 감사합니다’로 시작되는 편지에서는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볼 수 있다.

탱키패밀리는 롯데면세점이 청년·중소기업과 상생 협력 사업 일환으로 자체 개발한 사회공헌 캐릭터다. 롯데면세점이 탱키패밀리 마케팅과 유통 판로를 지원하면 청년·중소기업이 캐릭터 제품을 생산, 판매하여 수익을 갖고 이 중 일부를 공동기부금을 활용해 사회에 다시 환원하는 구조다. 롯데면세점은 탱키패밀리를 활용해 캐릭터 상품 후원, 팝업스토어 운영, 네이버 해피빈과 연계를 통한 공익캠페인 진행 등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노재승 롯데면세점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아동들과 패밀리 콘서트를 통해 맺어진 인연을 이어갈 수 있게 돼 뜻깊다”며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사회에 돌려줄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박지수 기자 jis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