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男 기자에 러 女 기습 뽀뽀’, 계탔다는 반응 있지만… 성추행 논란 ‘후끈’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7-05 16:44수정 2018-07-06 09: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내의 한 방송사 남성 기자가 최근 러시아 월드컵 소식을 현지에서 전하던 중 여성 축구팬 2명으로 부터 기습 뽀뽀를 당한 사건이 세계적인 뉴스거리가 됐다. 성추행이냐 아니냐를 두고 논쟁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BBC는 5일(한국시간) “‘월드컵 TV 키스’가 중국 소셜 미디어에서 논쟁 촉발”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 남성 기자가 여성 축구팬들에게 키스를 받은 일이 ‘성추행’인지 여부를 두고 논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는 먼저 “지난달 28일 한국의 TV채널 MBN의 전광렬 기자가 러시아 여성 팬들로부터 뺨에 두 번의 키스를 받았다”며 “그 기자는 웃어 넘겼으나 며칠 뒤 일어난 부수적인 일(성추행 논쟁)들로 난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이 사건에 대한 반응이 이전 뉴스와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는 네티즌 지적을 소개하며 특히 “중국 최대 소셜네트워크 웨이보에서 열띤 논쟁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달 19일에도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독일 도이체벨레의 스페인 뉴스 채널 소속 줄리에트 곤살레스 테란 기자(여)가 기습 뽀뽀를 당한 일이다. 곤살레스 기자는 당시 러시아 사란스크에서 생방송 중 느닷없이 달려든 남성에게 뽀뽀를 당한 후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이런 대접을 받지 않을 자격이 있다. 우리는 직업적으로 평등하며, 평등하게 대접받아야 한다”고 분노를 표했다. 이 사건은 세계적 지탄을 받았고, 독일 공영방송 ZDF는 성추행자들을 경찰에 고발하는 법적 조치까지 취했다.

이번 월드컵 뿐 아니라 그동안 올림픽이나 국제 스포츠행사 개최지에서 방송중인 외국 여기자에게 남성 축구팬들이 기습키스를 하는 행위는 지탄을 받아왔다. 지난 3월에도 브라질에서 브루나 딜트리라는 여기자가 생방송 중 남성으로부터 기습키스를 당하는 사건이 벌어진 후 온라인에서는 “그녀가 자기 일을 할 수있게 하자”는 캠페인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번엔 반대로 남성기자가 여성축구팬에게 뽀뽀 당하는 일이 벌어지자 엉뚱하게 한국이 아닌 외국에서 논쟁이 벌어진 것. 여기자에게 뽀뽀하면 성추행 비판을 받지만 남기자가 같은 행위를 당하면 재밌다고 반응 한다는 게 쟁점이다. 실제로 한국에서도 “기자 계탔네”라는 반응이 꽤 있었다.

BBC는 “‘이게 왜 성희롱이 아니지?’라는 웨이보 글에 수많은 좋아요가 달렸다”며 “‘이 사건에 대한 대응은 불평등이 존재 함을 보여준다’고 반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 “‘키스하는 사람이 보기 좋으면 성추행이라고 부르지 않는다’라고 비꼬는 사람도 있었고, 일부 네티즌은 ‘해당 여성을 언급 할 때 ‘미녀’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언론에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전광렬 기자는 지난 3일 MBN 노조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그 영상에 대해 해명 해야 할 부분이 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기자들이 외국에서 마이크를 잡을때 (사람들이)굉장히 관심을 많이 보인다. 외국사람들은 그게 라이브라 생각하고 방송에 나오려고 그러는 건데, 당시 카메라 세팅을 할 때부터 퀵보드를 탄 남자 청소년들이 방해할 조짐을 보였다. 그래서 빨리끝내고 벗어나야겠다 생각하던 상황이었다. 그런데 남자들은 문제 없이 지나갔는데 여자 아이들이 와서 (뽀뽀)한거다. 그때 짧은 생각에 한번 정도는 양념이다 생각해 넘어가자 했는데 또 들어오니 어이가 없어서 웃었던거다. 그 부분이 ‘좋아서 웃은 거 아니냐’고 하는데, 물론 그걸 100%부인할 수는 없지만 좋아서 웃었다기 보다는 여러 가지 좀 허탈한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