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클라우드 기반 SW개발서비스 국내 첫선… “亞시장 넘어 美로”

입력 2018-05-02 03:00업데이트 2018-05-02 04: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다함께 꿈꾸는 혁신성장]<14>구름 IDE 개발 ‘코다임’
지난달 23일 경기 성남시 NHN엔터테인먼트 사옥 회의실에서 클라우드 IDE 업체 ‘코다임’ 직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코다임이 지난해 NHN엔터 사옥으로 사무실을 이전한 후 직원들은 스타트업이 제공하기 힘든 식당과 근린시설 등을 이용하는 혜택도 누린다. 성남=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비싼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나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창업의 발단이었다.

창업 5년째인 ‘코다임’은 웹브라우저만 있으면 시공간 제약 없이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구름 IDE’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미국과 유럽 일변도인 SW 제작환경에서 토종 클라우드 IDE(소프트웨어를 개발하기 위한 통합개발환경)를 선보이며 국내와 아시아 시장에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지난달 23일 경기 분당구 코다임 사무실에서 만난 류성태 대표는 클라우드 IDE의 장점으로 ‘효율성’을 꼽았다. 그는 성균관대 전자전기공학과 학부시절부터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운영하며 프리랜서 SW개발자로 활동했다. 학교 과제를 병행하느라 동아리방(공용 PC), 기숙사(PC), 도서관(노트북) 등을 전전하면서 관리해야 할 개발환경도 늘어났다. 각각의 PC와 노트북별로 개발환경 구성과 관리에 드는 노력과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변 개발자들이나 취업한 선배들도 같은 생각을 하고 있었다.

2011년 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치고 진로를 고민할 즈음 때마침 미국에서 ‘cloud9’이라는 구름 IDE와 유사한 서비스가 등장해 투자도 받고 성장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렸다. 개발 환경이나 도구 관련 기술들은 점점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구성을 단순화하고 프로세스를 단축하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었다. 기업들도 패키지나 설치형 SW보다 사용한 만큼 비용을 내는 서비스형 모델을 선호했다.

류 대표는 “SW 출시 속도가 빨라지는 만큼 고객의 피드백도 빨라지고, 결국 빠른 피드백 반영이 기업의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서비스 개발과 운영이 동시에 이뤄지는 클라우드 개발환경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말했다.

더 늦기 전에 자신의 감을 믿어보자는 심산으로 법인을 설립했지만 사업은 녹록지 않았다. 대학원 박사 과정에 들어가면서 낮에는 연구, 밤에는 서비스 개발을 하는 식으로 법인을 이끌었지만 매출은 지지부진했다. SW를 돈 주고 사용하지 않는 국내 문화와 이 때문에 SW 개발에 적극 투자하지 않는 기업 환경은 사업 확장에 큰 걸림돌이었다.

꽉 막힌 시장에서 NHN엔터테인먼트와의 만남은 ‘제2의 창업’ 도화선이 됐다.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하던 NHN엔터는 국내 유일의 클라우드 IDE 업체인 코다임을 눈여겨봤다. 코다임은 2015년 이 회사로부터 10억 원을 투자받으면서 사무실과 인력을 충원했다. 한 대기업으로부터 취업조건부로 박사과정(전문연구요원) 학비를 지원받았던 류 대표도 등록금 등 7000만 원을 물어내고 창업에 ‘올인’할 수 있었다. NHN엔터는 코다임의 판로 알선과 사무실 임차 등을 도왔고, 이에 힘입어 코다임의 매출도 2016년 4억 원에서 지난해 10억 원으로 뛰었다. 투자받은 2015년 이후 매년 2배 이상 성장하고 있다.

구름 IDE는 일본 사이버대 전산학과의 프로그래밍 실습환경으로 활용되며 현지 판로 확대를 준비 중이다. 구름 IDE를 통해 만든 클라우드 기반 SW교육 환경인 ‘구름 EDU’와 개발자 평가 서비스 ‘구름 TEST’는 공공기관과 기업의 사용이 늘어나며 매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구름 EDU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스쿨백팩’ 지원대상 학교 90개 학교와 KAIST 성균관대 국민대 등 여러 대학들에 도입됐다. 올해 초중학교 SW의무화 교육에 도입될 예정이다. 구름 TEST는 NHN엔터와 LG전자, 라인, 스마일게이트 등 대기업 사내 역량평가에 적용 중이다. 코다임의 목표는 미국 공략이다. 류 대표는 “올해 동남아 시장을 시작으로 미국까지 구름 IDE 영역을 넓히는 게 꿈”이라고 말했다.

성남=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