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세월호 침몰]대조영함 승강기 작업 병장, 머리 다쳐 입원치료중 숨져

입력 2014-04-21 03:00업데이트 2014-04-21 0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역 앞두고 지원 나섰다가… 세월호 침몰 수색 현장으로 이동하던 해군 함정 안에서 작업을 하다가 머리를 크게 다친 병사가 끝내 숨을 거뒀다. 세월호 구조 및 지원 업무와 관련해 첫 희생자가 발생한 것이다.

해군 관계자는 20일 “한국형 구축함인 대조영함(4500t)에서 화물 승강기 작업 중 머리를 다쳐 의식불명이 된 윤모 병장(21)이 입원 치료 중 19일 오후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윤 병장은 16일 오후 4시 반경 대조영함 내 화물용 엘리베이터를 정지시킨 뒤 형광등 교체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엘리베이터가 작동하면서 머리가 끼는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윤 병장이 임무 수행 중 숨진 만큼 순직 처리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윤 병장은 제주도가 고향으로 전역을 불과 두 달 앞둔 상태에서 사고를 당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