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모텍 김태성 대표 자살 충격…상장폐지 위기 등

동아일보 입력 2011-03-28 14:37수정 2011-03-28 1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감사 의견 거절로 퇴출 위기에 몰린 코스닥 상장사 씨모텍의 김태성 대표가 26일 사망한 것으로 27일 밝혀졌다.

김 대표의 사인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으나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씨모텍은 현재 서울 흑석동 중앙대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차렸다.

이날 경찰 및 회사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대표는 전날 저녁 자살을 시도해 경기도 안양 메트로병원으로 긴급하게 옮겨졌으나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현재 관계자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사망원인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07년 11월 상장한 씨모텍은 'T로그인' 등 무선모뎀을 국내 최초로 상용화시키는 등 유망 무선 데이터카드 모뎀 제조업체로 관심을 받아왔다.

지난해 1306억원의 매출을 올린 데다 영업이익도 44억원으로 전년 대비 흑자 전환했다.

하지만 담당 회계법인이 최근 회사의 투자 및 자금 관리 취약으로 자금 거래의 실질을 확인할 수 없다며 의견 거절을 내 퇴출 위기에 몰렸다.

2009년 11월 씨모텍의 경영권을 인수한 나무이쿼티는 전기차 사업 참여 선언과 줄기세포 등 바이오업체 제이콤 인수, 제4이동통신 참여 선언 등 신사업 진출과 다른 기업 인수합병(M&A)에 주력했다.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