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감독, 차두리 대표팀 제외 왜?

동아닷컴 입력 2010-07-28 16:06수정 2010-07-29 08: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차두리. 스포츠동아 DB
한국이 다음 달 11일 나이지리아와 평가전을 갖는 가운데 차두리(셀틱)가 신임 사령탑 조광래 감독의 요청으로 각 구단에 보낸 대표팀 해외파 차출 협조공문 대상에서 제외되자 축구계에서는 묘한 시선이 일었다. 같은 팀에서 뛰는 기성용이 공문 대상에 포함됐기에 더욱 그랬다.

여러 얘기가 나돌았고, 이런저런 확대 해석이 쏟아지면서 조 감독의 심기는 불편했다.

하지만 이유는 간단했다. 배려 차원이었다.

28일 조 감독은 “그처럼 좋은 수비수를 기용하고 싶지 않은 감독이 어디 있겠느냐”며 “(차)두리는 이제 셀틱에 합류한지 일주일 정도 밖에 지나지 않았다. 팀 적응도 못한 상태에서 다시 불러들이기가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놓았다.

관련기사
실제로 차두리 본인도 자신을 제외해줄 것을 요청했고, 조 감독도 박태하 코치와 김현태 골키퍼 코치 등 유임을 결정한 코칭스태프와 논의 끝에 결단을 내렸다.

“두리와 성용이의 상황은 전혀 다르다. 처음 합류한 시점에 불러들이면 새 시즌을 기대하기 어렵다.”

한편, 조 감독은 이번 평가전을 통해 새 얼굴 발굴에도 총력을 기울일 태세다.

작년 이집트에서 홍명보호 8강 기적을 쏘아올린 주역들을 소집 공문 대상자에 대거 올렸다. 또 다른 자신의 ‘아이들’을 육성하기 위함이다. 김보경(오이타) 조영철(니가타) 김민우(사간 도스) 김영권(도쿄) 등이 그 주인공들. 조 감독은 “K리거와 달리 J리거를 살필 기회가 없었다. 젊고 기량 있는 선수들이 일본에 많아 이번에 많이 부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