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10일 서해교전때 4950발 퍼붓고도 격침 못한 이유는?

입력 2009-11-13 03:00업데이트 2016-01-18 14: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치는 250여 발뿐… 나머지는 잽
軍 “40mm 1000발 쏴야 격침”

10일 서해에서 벌어진 해상교전에서 한국 해군 함정들은 북한 경비정에 함포와 기관포 4950여 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본보 11월 11일자 A3면 참조
50여발 선제 공격에 2분간 4000여발 소나기 응사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북한 경비정이 먼저 조준사격을 가해 와 아군 함정들은 자위권 차원에서 40mm 함포 250여 발, 20mm 벌컨 기관포 4700여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당시 북한군은 남한 고속정을 향해 50여 발을 쐈다고 군은 밝혔었다. 남한 해군의 화력이 북한의 100배에 달했던 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 경비정이 현장에서 침몰하지 않고 북방한계선(NLL)을 넘어갈 수 있었을까. 교전 직후 북한 경비정은 일단 자력으로 NLL을 넘어간 뒤 다른 선박에 예인돼 출항지인 장산곶 아래 월래도 기지로 가지 못하고 가까운 기지로 복귀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20mm 기관포는 인마살상용으로 (북한 경비정의) 선체를 뚫을 수 없지만 40mm 함포는 선체 장갑을 관통할 수 있다”며 “하지만 관통만으로 침몰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당시 교전에서 한국 해군이 40mm 함포를 250여 발 쐈지만 이 정도로는 침몰하지 않으며 1000발 이상을 맞혀 선체 곳곳에 구멍이 뚫려야 한다는 것이다. 함선은 주요 부분이 장갑으로 보호되고 내부가 격벽으로 칸칸이 나뉜 밀폐구조여서 일부가 뚫리더라도 그 공간에만 물이 찰 뿐 금방 침몰하지 않는다.

또 당시 3m 이상의 높은 파고도 북한 경비정이 침몰을 면할 수 있었던 원인으로 꼽힌다. 20mm 기관포와 40mm 함포는 모두 목표물의 움직임을 자동으로 쫓아가는 자동사격통제장치로 발사되지만 파고가 높을 때는 명중률이 떨어진다. 이 관계자는 “파고가 2m 이상이면 명중률이 70∼80%로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근접 지원에 나섰던 울산급 호위함 전남함이 76mm 함포를 보유하고 있었지만 사용하지 않은 점을 들어 해군이 북한 경비정을 침몰시킬 의도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이에 군 관계자는 “당시 북한 경비정은 한 척뿐이었고 우리가 화력 면에서 크게 앞서 굳이 76mm 함포까지 사용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을 한 것 같다”며 “그러나 교전에 임해 봐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北경비정, 1999년에도 교전

한편 이번에 NLL을 침범해 도발한 북한 경비정은 서해함대사령부 예하 8전대 소속으로 1999년 제1차 연평해전에도 참가한 ‘등산곶 383호’로 파악됐다. 배수량 215t, 길이 40m인 이 경비정은 85mm 함포와 76mm 함포, 14.5mm 기관포 등으로 무장했다. 역시 1차 연평해전에 참가했던 한국 해군의 참수리 고속정 325호도 이번 교전에 참가해 10년 만에 재대결에서 다시 승리했다.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박민혁 기자 mhpark@donga.com


▼北 “호전광 南군부 비싼 대가 치르게 될것”
서해교전 보복 위협 ▼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2일 “서해 해상에서의 이번 무장충돌은 조선반도의 긴장격화를 노리는 남조선 군부의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도발행위”라며 “불을 즐기는 호전광들은 반드시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다’라는 논평을 통해 “정상적인 경계활동을 벌이고 귀대하고 있던 (북한) 해군 경비정을 남측 군함이 뒤따르며 발포했다”며 “남조선 당국이 대결과 전쟁의 길로 나간다면 큰 후환이 차례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1999년과 2002년 연평해전 때도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고 보복 가능성을 시사했다.

북한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도 이날 같은 제목의 논평을 내고 “이번 무장도발사건은 남조선 군당국이 북남관계와 조-미(북-미) 관계의 개선에 제동을 걸기 위해 얼마나 분별없이 북침전쟁책동에 미쳐 날뛰는가를 여실히 드러내 보여주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악화 일로를 걸어온 북남관계가 최근 우리 측의 주동적인 조치와 성의 있는 노력에 의해 개선의 길에 들어서고 있다”며 “남조선 군 당국은 서해 해상에서 무장도발사건을 일으키고 그 책임을 우리 측에 넘겨씌우는 방법으로 미국 상전들에게 우리에 대한 적대감을 불어넣어 대조선적대시정책도 바꾸지 말고 조-미대화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간청하려고 하였다”고 덧붙였다.

신석호 기자 kyl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