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극단 김금지' 창단 공연 단종 둘러싼 비운의 사랑 그려

입력 2001-09-20 18:41수정 2009-09-19 07: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극단 김금지’(대표 김금지)가 창단 공연으로 10월7일까지 서울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창단 공연 ‘다섯 하늘과 네 구름 동안의 이별’을 무대에 올린다.

김금지는 1963년 ‘동인극장’에서 활동을 시작한 뒤 30년 가깝게 배우로 활동하다 최근 자신의 이름을 딴 극단을 창단했다.

이 작품은 숙부에 의해 일찍 생을 마감해야 했던 단종의 사랑을 다뤘다. 단종과 단종비, 단종비를 사랑했던 무관과 단종을 사랑한 궁녀가 환생해 엇갈리는 사랑을 그린다. 김금지가 희곡을, 송윤석이 각색과 연출을 맡았다. 이남희 김국진 김상희 박지연 정화정 등 출연. 평일 오후7시반, 주말 오후4시 7시. 1만2000∼2만원. 02-762-0810

<김갑식기자>gsk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