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판]"국민상대 정치가 대체 무슨 뜻이냐"

입력 2001-09-05 18:49수정 2009-09-19 08: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을 상대로 한 정치.’

자민련과의 공조 와해로 소수 여당이 된 민주당이 내놓은 정국 운영의 해법이다.

여소야대 국회에서 자력으로는 법안 하나도 통과시킬 수 없는 만큼 직접 국민 여론에 호소하는 방식으로 국정을 이끌겠다는 의미다.

그러나 국민을 상대로 한 정치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해서는 누구도 명확한 답을 못 주고 있다. 이는 “자고 일어나 보니 소수당이 됐더라”는 한화갑(韓和甲) 최고위원의 말처럼 갑자기 닥친 여소야대 정국을 이끌 논리가 아직 다듬어지지 않았기 때문.

송훈석(宋勳錫) 수석부총무는 5일 “모호하고 추상적인 얘기”라며 “정치란 결국 국회에서 수의 논리에 따라 이루어지는 것인데 여당이 장외로 나갈 수도 없는 노릇이고…”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4일의 워크숍에서도 의원들은 “국민을 상대로 한 정치가 무슨 뜻인지 모호하다”며 “국민의 귀에 쏙쏙 들어가도록 보다 간단한 홍보 논리를 펴고 민심 파악을 위해 대통령이 의원들을 더 자주 만나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

대(對)국민 정치의 방식을 놓고도 야당과의 대화정치가 강조되기도 하고 시민단체와의 협력 강화에 무게가 실리기도 한다.

김중권(金重權) 대표는 워크숍에서 “국민을 상대로 정치하겠다고 했지만 참으로 어려운 일”이라며 “야당도 엄연한 국민의 대표이기 때문에 대화하고 설득하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용태(劉容泰) 의원은 “정치는 현실”이라고 전제한 후 “자민련과 신중한 관계를 유지하고 야당에 공격거리를 주지 않기 위해 보수 색채의 사람이 남북관계 일을 맡는 게 적격이다”고 주장했다.“종교·시민단체와의 대화를 심화해야 한다”는 김원기(金元基) 최고위원의 주장은 보다 직접적인 여론정치에 가깝다. “100대 공약을 점검하고 경제와 민생에 최선을 다해 국민 지지를 끌어올려야 한다”는 워크숍 분임 토의 내용도 비슷한 맥락. 이상수(李相洙) 총무는 “당의 홍보 기능과 시민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여론을 앞세워 야당을 압박해 나가야 한다”면서도 “정무장관직을 신설해 대야 접촉을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 여론과 야당을 동시에 껴안는 모습을 보였다.

<윤종구기자>jkma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