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문은순/몰래카메라 인성에 나쁜 영향

입력 2001-03-08 16:07수정 2009-09-21 03: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말 오후에 아들과 TV를 보았다. '몰래카메라'와 관계된 프로그램이었다. 선배 개그맨이 후배 개그맨에게 중요한 방송의 진행자로 선정됐다고 알려주었다. 후배 개그맨은 좋아했고 주변 사람들은 그 후배 개그맨이 방송진행자가 될 것처럼 행동했다. 그러나 결국은 장난으로 밝혀졌고 후배 개그맨은 낙담했다. 화면에는 실망한 개그맨의 얼굴 표정이 클로즈업돼 나타났다. 그 모습을 보고 재미있어 하는 주변 사람들의 표정도 함께 방영됐다. 그 프로그램을 보면서 화가 났다. 소위 '왕따'를 시켜놓고 즐기는 비인간적인 내용을 이처럼 무분별하게 방영해도 되는 것인가. 약한 사람을 바보로 만들어 놓고 즐기는 프로그램은 인성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

문은순(인천 부평구 부평2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