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지통]'못생겼다'무시 동거남 살해

입력 2001-03-04 18:32수정 2009-09-21 04: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4일 자신의 얼굴이 못생겼다고 무시하는 동거남을 살해한 혐의로 백모씨(21·여)를 붙잡아 조사중…▽…백씨는 지난해 7월부터 동거해온 손모씨(25·무직)가 평소 자신에게 “얼굴도 못생기고 머리도 나쁘다”고 헐뜯어 헤어지기로 결심하고 이날 오전 4시20분경 창원시 소계동 자신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또다시 손씨가 “못생겼다”고 하자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라고….

<창원〓강정훈기자>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