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거래소 강세는 코스닥에 부정적일수 있다"

입력 2001-01-03 09:20수정 2009-09-21 12: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LG투자증권은 3일 거래소시장의 강세가 코스닥시장에는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며 투자에 있어서 신중한 자세를 요청했다.

전날 거래소시장은 반도체 관련주와 금융주를 중심으로 강한 반등이 전개됐다. LG는 거래소시장의 강세가 지속될 경우 투자자금이 코스닥쪽에서 거래소로 옮겨갈 수도 있음을 우려했다.

정형범 연구원은 "금융주의 상승세가 이어질 경우 거래소 시장은 단기 유동성 장세가 전개될 가능성이 있다"며 "코스닥 시장에 비해 상대적 가격메리트가 상존해 있는 거래소시장으로 개인투자가의 투자자금이 이전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 연구원은 따라서 코스닥에서는 낙폭과대 우량주에 대한 기술적 투자전략과 개별 재료 보유주, M&A 관련주, 외국인 선호 업종대표주 위주의 저가 분할 매수전략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양영권<동아닷컴 기자>zero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