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즈업]「선생님」 체험수기 최우수상 조채숙양

입력 1999-08-08 18:26수정 2009-09-23 2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선생님의 제자 사랑과 헌신이 지금의 나를 있게 했습니다.”

뇌성마비 미숙아로 태어난 조채숙양(17·경북 영천시 금호초등학교 6년)은 15세가 돼서야 장애아 재택(在宅)교육 순회교사 이선희씨(50·여)를 만나 서고 걷고 글쓰는 법을 배우고 문학가의 꿈을 키우게 됐다.

조양은 이교사를 보고 듣고 말하지 못했던 미국인 헬렌 켈러를 가르친 설리번에 비유하며 이 과정을 ‘나의 설리번 선생님’이란 글에 감동적으로 담아 교육부의 ‘고마우신 선생님’ 체험수기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조양은 이 글에서 “아홉살에 겨우 기어다닐 수 있었고 걷기는커녕 서는 것조차 불가능했던 내가 선생님을 만난지 3년만에 대소변 처리는 물론 남의 도움없이 혼자서 걸을 수 있고 컴퓨터를 능숙하게 다룰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교사는 조양에게 쓰기 읽기 셈하기 등 학과교육 뿐만 아니라 팔다리펴기 물건집기 등 신체훈련에도 힘썼다. 조양은 처음에는 10초도 제대로 서있지 못했다. 그러나 이 교사를 만난지 1년만에 현관 계단의 난간을 잡고 마당까지 내려갈 수 있었다. 이 교사를 처음 본 날, 울면서 딸의 상태를 설명했던 조양의 어머니가 깜짝 놀랄 정도였다.

조양은 ‘걸어도 걷지 못한 길’ 등 2권의 시집과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등 4권의 단편소설을 내는 등 작가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교육부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사명을 다하는 스승에 대한 체험수기를 공모, 1730편의 응모작 가운데 56편을 수상작으로 8일 선정했다.

서울시립대 최연홍교수의 ‘영원한 은사, 김열규 선생님’ 등 5편이 우수상을, 경기 화정고 김춘기교사의 ‘광산촌의 페스탈로치’ 등 10편이 가작을 받았다.

교육부는 다음달 중순 수상자와 작품의 주인공인 스승을 함께 초청, 시상하고 수상작을 모아 단행본으로 펴낼 계획이다.

〈하준우기자〉hawo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