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반가워요]임은주, 여자월드컵 3∼4위전 주심맡아

입력 1999-07-08 17:55업데이트 2009-09-23 23: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임은주(33)=한국의 유일한 여성 축구심판인 그가 1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구장에서 열릴 노르웨이-브라질의 99미국여자월드컵 3∼4위전 주심을 맡았다.세네스 에르지 국제축구연맹 심판위원장은 8일 이같이 발표하며 정몽준 대한축구협회장에게 “중국이 결승에 오르지 않았더라면 임씨가 결승 주심도 맡았을 것”이라고 호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