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정영임/수영용품 사후서비스 고마워

입력 1999-07-07 16:36수정 2009-09-23 23: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영을 하면서 한 달 정도 사용한 물안경의 노즈벨트가 끊어졌다. 그래서 생산업체인 J사에 편지를 보내 노즈벨트를 구할 수 있는지 문의했다.

1주일 뒤 집에 소포가 도착해 열어보니 뜻밖에 신제품 물안경 2개와 노즈벨트 5개가 들어 있었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혹시나 하는 생각에서 편지를 보냈는데 깜짝 놀랐다.

수영용품은 수입품이 많지만 이 회사는 자체 개발한 제품만 판다고 한다. 자기 회사의 제품에 대해 끝까지 책임지는 기업정신에 감동했다. 이름도 밝히지 않고 물건을 보내준 회사 직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다.

정영임(주부·인천 연수구 동춘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