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양구 선사박물관…유물 1천3백여점 전시

입력 1999-01-16 10:37수정 2009-09-24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원 양구군 양구읍의 선사박물관은 우리나라 선사시대의 유물만 전시한 특수박물관이다. 양구군이 화천댐을 보수하기 위해 댐에 가둔 물을 모두 뺐을때 수몰지인 양구읍 상무룡리 고대리 공수리 일대에서 건져올린 유물과 해안면 현리 청동기유적지에서 출토된 각종 석기와 토기가 전시돼 있다. 박물관은 97년에 건립했다.

현재 박물관에는 흑요석 돌칼 화살촉 등 선사시대 유물 1천3백여점이 5개의 전시실에 나뉘어 전시중이다.

또 움막 석기제작실 고인돌옮기기 등 선사시대의 생활을 재현할 수 있는 ‘선사체험장’도 마련됐다. 민속자료관에는 농경사회에서 사용된 각종 생활민속 자료도 전시중이다.

박물관 정원에는 북한강 상류 하천변에 산재했던 고인돌 15기를 가져와 조성한 고인돌공원도 있다. 개관시간 오전 9시∼오후 5시, 설날 추석 및 화요일은 쉰다. 0364―480―2677.

〈춘천〓최창순기자〉cschoi@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