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처진가슴 올려 탄력있게』 교정술 효과

입력 1998-11-10 19:04수정 2009-09-24 20: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처진 유방 올리는 수술(유륜절개식 유방하수 교정술)’이 탄력있는 유방을 만드는 데 효과적인 방법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 심형보 성형외과의원 원장(02―501―8758)은 96년3월∼98년3월 2년여 동안 27명의 여성에 대해 이 수술을 시행한 결과 흉터가 눈에 띄지 않으면서 유두(乳頭)의 감각신경을 보존하고 탄력있는 유방을 만들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심원장은 오는 14일 열리는 대한성형외과 추계 학술대회에서 이 연구결과를 발표할 예정.

심원장은 가슴 위 양쪽 빗장뼈 사이 움푹 들어간 곳에서 유두까지의 거리가 수술 전에는 평균 22.7㎝였으나 수술 후에는 17.7㎝로 5㎝ 줄어 처진 유방이 그만큼 올려졌다고 설명.

유방이 심하게 처졌을 경우 유륜(乳輪) 둘레를 절개해 유방조직을 원추형으로 만든 다음 자루의 입구를 조이듯 피부를 당겨 유륜주위에서 봉합하는 이 수술을 시행.

수술 중 27명 가운데 6명에게 확대술을, 9명에게 축소술을 동시에 시행해 유방의 크기도 바꿀 수 있었다. 수술에 2, 3시간 걸려 당일 퇴원할 수 있었다.

〈윤정국기자〉jky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