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강토픽]하루 1시간 속보…뇌졸중 위험 반으로

입력 1998-10-09 18:50수정 2009-09-24 2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규칙적 운동은 뇌졸중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뇌졸중 환자의 운동신경을 회복시키는데도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하버드대 보건대의 랠프 파펜바거박사는 미국심장학회(AHA)지 ‘스트로크’ 최신호에 “일주일에 5일간 하루에 한 시간 빠른 속도로 걸으면 뇌졸중 위험이 50%, 30분 동안 걸으면 24% 감소한다”고 발표. 파펜바거박사는 하버드대 졸업생 1만1천1백30명을 대상으로 장기간 조사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그는 걷는 운동 외에 △계단 올라가기 △정원(庭園)작업 △춤추기 △자전거 타기 등 비교적 많은 에너지가 소모되는 운동은 모두 뇌졸중 위험을 줄이는 데 상당한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댈러스(미국 텍사스주)UPI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