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말속뜻]與 『이대로 가다간 「보복司正」에 골탕』

입력 1998-09-17 19:13수정 2009-09-25 0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번에는 여당에서 나와야 할텐데….”▼

검찰이 한나라당 이기택(李基澤)전부총재, 이부영(李富榮)김중위(金重緯)의원 등에 대해 비리혐의로 수사방침을 밝힌 뒤 여권의 한 핵심관계자가 무심결에 한 말이다.

겉으로는 ‘성역없는 비리척결’을 외치고 있는 여권 인사들 사이에서도 최근 검찰의 사정작업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우선은 사정 대상에 오른 인사들의 면면이다. 이회창(李會昌)총재의 핵심 측근이거나 과거 김대중(金大中)대통령과 한차례씩 척이 졌던 인사가 대부분이다. 여권 인사들이 보기에도 ‘보복사정’이라는 얘기가 나올 수밖에 없는 ‘그림’이 그려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에는 여당에서…”라는 발언은 ‘편파사정’이라는 여론의 흐름에 제동을 걸기 위해서라도 여권인사에 대한 ‘조치’가 불가피함을 의미하는 것이다. 문제는 검찰의 정치권 수사가 여권핵심인사의 통제권을 넘어서고 있다는 점이다. 이 인사는 “‘보복사정’이라는 말을 듣지 않으려고 검찰에 모든 것을 맡겼는데 검찰이 ‘그림’을 엉망으로 그리고 있으니 답답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검찰이 정권에 골탕을 먹이겠다는 것인지…”라고 한숨을 쉬었다.

〈윤영찬기자〉yyc11@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