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말속뜻]『국회정상화 대가가 대선자금 수사라니…』

입력 1998-09-02 19:58수정 2009-09-25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박희태(朴熺太)원내총무는 2일 검찰의 한나라당 대선자금 수사 움직임에 대해 이렇게 불만을 털어놨다.

지난달 총무 취임 이후 일부의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총리임명동의안 재투표를 수용, 어렵게 국회를 정상화시켜 놨더니 여권에서 오히려 야당파괴에 나서고 있다는게 박총무의 불만.

그는 “여권이 야당 고사(枯死)작전으로 나온다면 생사를 걸고 투쟁할 수밖에 없다”면서 “4일 단독소집한 임시국회에서 표적사정에 대해 집중추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여권은 말로는 한나라당의 대선자금을 수사하려는 것이 아니라고 하면서 대선자금을 계속 파헤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총무는 그러나 정경분리원칙에 따라 표적사정 등에는 강력 대처하되 국회를 통한 민생문제 해결에는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이 정부 여당에 협력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은 여권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김차수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