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브리핑]「마지막 전범」 파퐁 20년 구형

입력 1998-03-20 20:08수정 2009-09-25 18: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검찰은 19일 2차대전 당시 프랑스가 독일에 점령당했을 때 유태인 추방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모리스 파퐁 전 보르도지역 경찰책임자(87)에게 반(反)인류범죄 혐의로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선고공판은 26일. 보르도 항소법원 공소부는 96년9월 프랑스의 마지막 전범으로 지목돼온 파퐁이 1942∼44년 약 1천7백명의 유태인을 수용소로 추방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며 살인 등의 죄목으로 중죄 재판소에 회부했었다.

〈보르도AFP연합〉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