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지구촌/인민일보]外資규모 어느 정도면 되나

입력 1998-03-02 08:10수정 2009-09-25 20: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중국의 외자(外資)도입이 적정수준인가에 대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외자가 많이 도입됐다는 사람은 외자로 인해 중국의 민족공업 발전이 타격을 받았다고 주장한다. 반면 아직도 외자가 부족하다고 보는 측은 도입된 외자의 품질이 높지 못하다면서 더 많은 외국기업이 중국에 투자해야 한다는 논리를 편다.

외자유치 규모의 적정여부는 사실 속도와 수준에 대한 논쟁이라고 볼 수 있다. 개혁개방 이후 20년간 중국에 실제로 도입된 외자총액은 2천억달러를 초과했고 최근 연속 4년간 미국 다음으로 세계 제2위의 외자유치국이 됐다.그러나 유치된 외자의 형태를 분석해보면 심각한 불균형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동남아 한국 홍콩 대만의 중국투자가 외자 총액의 80% 안팎을 차지한 반면 전 세계 자본수출의 62%를 차지하는 영국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5개국의 비중은 15%에도 못미치고 있다.

외국인투자 형태를 볼 때 공업과 부동산투자가 85%를 차지한다. 이에 비해 농업 에너지 교통운수는 각각 1.5%, 7.2%, 1.9%밖에 안된다. 또 해안 지역의 노동집약형 산업에 대부분의 외자가 몰려있다. 반면 광활한 중서부지역은 노동력과 자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외자유치가 저조하다.

일부에서는 동남아 금융위기가 98년 중국의 외자유치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또 지난해 외국기업의 신규 투자액과 계약액이 각각 전년에 비해 15.4%와 33.5% 감소된 점도 걱정스런 대목이다.

그러나 최근 중국이 모색하고 있는 외자도입의 다원화 발전전략은 희망적 전망을 보여주고 있다. 다국적기업의 직접투자가 늘고 있고 중서부지역의 노동집약형 산업도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있는 분위기다.

또 올해초 국무원이 소집한 외자공작회의에서 적극적이고도 합리적인 외자도입 및 이용목표를 제시했다.

〈정리·베이징〓황의봉특파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