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한병태/국회의원 배지,金치장 꼭 해야하나

입력 1998-01-19 20:59수정 2009-09-25 2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우리는 유난히 금을 선호하고 있다는 생각이다. 돌잔치의 금반지나 퇴직 선배에게 증정하는 행운의 열쇠는 물론 부의 상징이라는 금송아지 금거북을 장롱 속에 모셔두기까지 한다. 국회의원의 금배지도 마치 권력의 상징처럼 각인되어 왔다. 왜 금이어야만 하는가. 이제는 권위와 황금만능주의의 허기진 의식을 벗어던지자. 한병태(서울 강남구 삼성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