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사설]술에 오염된 대학가

입력 1997-10-01 19:55업데이트 2009-09-26 09: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학가의 비뚤어진 음주문화가 우려할만한 수준에 이르렀다. 요즘 캠퍼스 주변에서는 강의를 빼먹고 대낮에 술판을 벌이거나 1,2차로 장소를 바꿔가며 폭음을 일삼는 대학생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로 인해 수업 분위기에 나쁜 영향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술에 약한 학생이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도 벌어지고 있다. 실제로 엊그제 대구에서는 한 의대생이 선후배와 어울려 폭탄주를 마신 뒤 숨진 사건이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 대학생의 음주행태는 근본을 따져보면 기성세대로부터 영향받은 바 크지만 음주빈도나 음주량 등 내용면에서는 오히려 어른을 능가한다. 통계청이 조사한 대학생의 음주율은 93.2%로 10명 가운데 9명 이상이 주기적으로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일반 성인의 음주율 63.1%나 미국 대학생의 음주율 87%에 비해 높은 수치다. 대학생들은 대부분 대학에 들어가 처음 술을 접하게 된다. 따라서 대학 시절의 음주습관은 사회 진출 이후에도 그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최근 한 단체가 실시한 대학생 음주실태 조사결과를 보면 음주운전 경험 대학생이 전체의 30%, 술에 취해 다른 사람과 폭행시비를 벌인 적이 있는 학생이 32.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잘못된 습관이 일찍부터 젊은이들의 몸에 배는 것은 보통 걱정스러운 일이 아니다. 그러잖아도 우리 나라는 세계 5위의 술 소비국으로 경제규모와 비교할 때 매우 부끄러운 상황이다. 여기에 대학까지 술로 오염된다면 큰 일이다. 대학가에 건전한 음주문화가 뿌리내리려면 대학생의 음주의식부터 바뀔 필요가 있다. 아울러 음주풍토 개선을 내걸고 출범한 대학생 알코올문제예방협회 등 대학내 단체의 역할에도 기대를 걸어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