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근예비역 징집제로…복무기간 26개월로 단축

입력 1996-11-02 09:34수정 2009-09-27 1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내년부터 상근예비역의 복무기간이 현행 28개월에서 26개월로 2개월 줄어드는 한편 상근예비역에 대한 지원제가 폐지되고 징집제로 전환된다. 정부와 신한국당은 1일 신한국당사에서 孫鶴圭제1정조위원장과 병무청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당정회의를 갖고 상근예비역에 대해 6주훈련을 마친 뒤 집에서 출퇴근할 수 있도록 후방에 배치하려던 당초 계획을 전면 수정, 1년 전방근무조항은 그대로 두되 복무기간은 단축키로 했다. 孫위원장은 『6주훈련을 마친 뒤 후방배치를 하면 과거 방위병제도와 별로 다를 게 없다』면서 『전방근무 1년뒤 후방배치제는 그대로 두고 대신 복무기간을 단축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상근예비역의 징집대상과 관련, 당정은 신체등급과 학력 등을 참조해 군복무에 적합치 않은 순서대로 우선권을 주기로 했다. 〈鄭然旭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