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인터뷰]「교통시민모임」박동환연구실장

입력 1996-10-31 20:30업데이트 2009-09-27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버스업자와 서울시공무원의 뇌물수수의혹을 밝혀달라고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던 「교통문제를 연구하는 시민의 모임」(대표 陶斗亨변호사)의 朴東煥연구실장은 31일 『흑막을 벗겨 속이 후련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동안 검찰에 어떤 식으로 협조했나. 『지난 9월16일 진정서를 제출할 때 검찰이 수사하는데 필요한 기초자료를 모두 넘겨줬다』 ―핵심적인 자료는 무엇이었나. 『지난해 3월부터 운전사 등을 만나 입수한 버스업체들의 법인세내용과 조합측이 신고한 대차대조표 등이었다. 한국생산성본부가 밝힌 95년 버스업계의 적자액은 1천9백여억원인데 반해 버스사업조합의 손익계산서에서 드러난 적자는 78억원으로 1천억원 이상이나 차이가 났다. 대차대조표를 분석해본 결과 적자라고 신고한 26개업체중 5개업체는 흑자경영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버스업자와 공무원들이결탁하고있다는의혹은 어떻게 제기하게 됐는가. 『서울시 공무원들이 버스업계가 주장하는 적자금액을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실사하지않은것은공무원과 업자들 사이에 검은 거래가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라고 판단했다』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하기 전까지는 사실규명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지난 8월 서울시청에 「시민감사」를 청구했으나 묵살당했다』 ―버스요금 인상에 따른 의혹도 있다고 보는가. 『분명히 있다. 95년 버스요금 인상 때 냉방차를 올해까지 전면도입한다고 했는데 현재 냉방버스는 25%에 불과하다. 냉방차를 도입하는 데 들어가야 하는 수입금을 전용한 의혹이 짙다』〈丁偉用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