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독자편지]입사지원서 사진규격 회사마다 달라 불편

입력 1996-10-20 20:19업데이트 2009-09-27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졸업을 앞둔 대학 4년생으로서 요즘 한창 공채 취직시험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런데 입사지원서를 쓰다보면 매번 불편함을 느낀다. 입사지원서의 사진붙이는 난이 회사마다 규격이 5×5, 5×7, 5×4.5㎝ 등으로 제 각각이어서 여간 불편한게 아니다. 취업을 할 때는 한 회사에만 지원하는 게 아니라 여러 곳에 지원하게 된다. 그런데 시험볼 때마다 규격이 다른 사진을 붙여야 하니 번거롭다. 사진현상비가 한 두푼도 아니고 또 쓰고 남은 사진은 일정기간이 지나면 무용지물이 돼 그 손실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러한 불편과 낭비를 없애기 위해 각 기업체는 지원서의 사진규격을 통일하면 어 떨까 한다. 지원자들의 편의를 도모해주는 것도 기업의 책임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 경 희(서울 구로구 개봉1동 115)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