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횡설수설]친절한 의사가 보고 싶다

입력 1996-10-15 06:33업데이트 2009-09-27 15: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 병원에 들어서면 미술관에 온듯한 느낌이 든다. 건물의 내부구조가 그렇고 벽에는 온갖 그림이 전시장을 방불케한다. 병원 특유의 긴장감 대신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병상 6백석인 이 병원은 일주일에 한번 이상 로비 에서 연주회와 연극 춤공연 등을 환자들에게 선사한다. 환자들은 이 시간만큼은 질 병의 고통과 불안감을 잊으며 문화생활을 즐긴다 ▼이 병원은 이런 분위기가 치료에 도움이 되는지를 통계로 조사한 바는 없다. 그 러나 환자들은 그림을 내걸고 공연을 시작한 이후 한결같이 기분이 좋아졌다고 말했 다는 것이다. 의사들도 환자들의 회복 속도가 전보다 빨라졌다고 말했다. 그런 돈으 로 의료 장비를 사는 게 오히려 낫지않느냐는 비판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병 원측은 자선단체나 독지가들이 낸 기금으로 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국내에서도 최근 일부 병원에서 입원환자들을 대상으로 영화 시사회 등을 실시 한 바 있다.또 간호사들의 전통적인 흰색 옷과 캡이 환자들에게 심리적 불안감을 준 다는 지적에 따라 편안한 디자인으로 바꾼 병원도 있다. 서비스 개선을 위한 각 병 원의 아이디어는 끝이 없다. 환자의 호칭부터 종전 「씨」에서 「님」으로 바뀌고 있다. 전화로도 진료 예약을 받는가 하면 고질적인 영안실 비리 근절에 애쓰는 병원 도 있다 ▼대학병원 중심의 이런 움직임은 막강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제 공하는 재벌 병원들에 환자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시작된 측면이 있다. 어쨌든 환자 들에게는 즐거운 일이다. 그러나 병원들의 변화가 여전히 핵심과는 거리가 먼 느낌 이다. 환자에게 역시 가장 중요한 것은 의사가 성실히 얘기를 들어주고 자상하게 치 료 방법을 제시, 믿음을 주는 일이다. 의사들의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