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벤투호 ‘신형엔진’ 이재성 “포르투갈전 모든 것을 걸겠다”

입력 2022-12-01 03:33업데이트 2022-12-01 03: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이재성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인 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30/뉴스1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이재성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인 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30/뉴스1
한국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이재성(마인츠)이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3차전을 앞두고 승리를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재성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되는 대표팀 훈련을 앞두고 “우리는 항상 도전자 입장”이라며 “앞선 2경기를 통해 할 수 있다는 믿음과 자신감이 생겼다. 마지막으로 국민들에게 꼭 승리하는 기쁨을 선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12월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포르투갈과 맞대결을 벌인다.

한국은 우루과이와 0-0, 가나에 2-3으로 패하며 1무1패로 벼랑 끝에 몰려있다.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포르투갈(2승)을 잡은 뒤 나머지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이재성은 “포르투갈전이 우리의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회가 끝나면 다시 4년의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데 이런 무대를 다시 못 뛸 수도 있다. 후회 없이 경기를 준비해서 이 축제를 더 즐기고 싶다”고 전했다.

이재성은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카잔의 기적’을 썼던 기억이 있다. 당시 2패를 기록 중이었던 한국은 조별리그 3차전 독일을 2-0으로 제압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이재성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인 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30/뉴스1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이재성이 30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트레이닝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인 훈련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11.30/뉴스1
그때를 떠올린 이재성은 “비슷한 상황이지만 분위기는 다르다”며 “4년 전에는 우리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독일을 이길 수 있을까라는 믿음이 약했다. 하지만 지금은 2경기를 잘했고 충분히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포르투갈전도 우리 플레이를 한다면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성은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팀으로 똘똘 뭉쳐 맞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포르투갈은 모든 선수들을 말하지 않더라도 개인 능력이 좋고 팀적으로도 강하다”라며 “개인적으로 싸우면 밀릴 수 있다. 하나로 뭉쳐서 팀으로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재성은 “지금 이 무대가 즐겁다. 이렇게 이야기 하는 것도, 월드컵이라는 무대를 경험하는 것도 즐겁다. 이러한 순간을 통해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것이 감사드린다. 앞으로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고 더 갈수도 있지만 많은 분들이 응원하고 지지해 주시면 선수들이 보답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도하(카타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