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개최국 카타르 응원단, 레바논 등 아랍국가서 빌려왔다

입력 2022-11-30 10:14업데이트 2022-11-30 10: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가 홈경기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레바논 등 아랍국가에서 응원단을 빌려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28일(현지시간) ‘카타르를 외친 팬들의 열정에 숨은 비밀’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카타르 경기에서 관중석에 등장했던 응원단 대부분이 레바논에서 온 축구 팬이라고 보도했다.

레바논 이외에 이집트, 알제리, 시리아에서 온 축구팬이 응원단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카타르는 이들에게 항공권과 숙식, 경기장 입장권, 수고비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장 분위기가 침체될 것을 우려한 카타르 정부가 이웃나라 열혈 축구팬들을 빌려온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들 응원단의 정체를 놓고 의혹이 제기돼왔다. 카타르 프로축구 리그 경기에 오는 열혈팬은 한 경기 수백명 수준인데 응원단 1500여명이 갑자기 등장하면서 의심을 샀다. 이들은 일사분란한 응원전을 폈다. 이는 카타르에 없는 응원 문화였다.

이들 응원단은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카타르는 30일 네덜란드에 져 개최국으로는 역대 처음으로 조별리그 3전 전패를 기록하며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