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4년 만에 또 만난 리버풀-R마드리드… 내일 챔스리그 결승

입력 2022-05-28 03:00업데이트 2022-05-2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별들의 전쟁’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이번 시즌 마지막 한 경기만 남겨 놓고 있다.

리버풀(잉글랜드)과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29일 오전 4시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21∼202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맞붙는다. 두 팀이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만난 건 4년 만이다. 2017∼2018시즌 결승전에서는 레알 마드리드가 리버풀을 3-1로 꺾고 팀의 13번째 ‘빅이어’(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리버풀은 챔피언스리그 통산 6차례 정상에 올랐다. 리버풀보다 더 많이 챔피언스리그 트로피를 들어 올린 팀은 레알 마드리드와 AC밀란(이탈리아·7회)뿐이다. 리버풀은 이번 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리그컵에서 우승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준우승에 그쳤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서 우승한다면 트레블(3관왕)을 달성한다. 위르겐 클로프 리버풀 감독(55)은 2018∼2019시즌 리버풀에서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한 바 있다. 리버풀 핵심 선수는 손흥민(30·토트넘)과 함께 EPL 공동 득점왕에 오른 무함마드 살라흐(30)다. 살라흐는 EPL에서 23골, 챔피언스리그에서 8골을 터뜨렸다.

1일 스페인 라리가 우승을 확정한 레알 마드리드는 이후 벤치 선수들을 기용하면서 주전 선수들의 피로 누적을 줄이며 결승 무대를 준비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서 15골을 넣으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카림 벤제마(35·레알마드리드)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2013∼2014시즌 기록한 단일 시즌 챔피언스리그 최다골(17골)에 도전한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