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스포츠 단신]평창 피겨 7위 최다빈 “내달 겨울체전 끝으로 은퇴”

입력 2022-01-24 03:00업데이트 2022-01-24 03: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여자 피겨 7위 최다빈(22·고려대·사진)이 은퇴를 선언했다. 최다빈은 “다음 달 겨울전국체육대회를 마지막으로 스케이트를 벗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피겨 시작 2년 뒤인 2007년 ‘김연아 장학생’으로 뽑혔던 최다빈은 결국 한국 여자 선수 가운데 김연아(32) 다음으로 높은 올림픽 순위를 남기고 은반을 떠나게 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