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전현지, LPGA 최고지도자 50인에 3회 연속 선정

입력 2021-11-30 22:03업데이트 2021-11-30 22: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골프 지도자 전현지 코치(50)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가 선정하는 최고 지도자 50명에 3회 연속 뽑혔다. 이번에 선정된 50명의 골프 교습가 가운데 한국인은 전 코치가 유일하며 미국에서 거주하지 않는 경우도 그 뿐이다.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1800여명의 LPGA 지도자를 대상으로 삼은 삼은 이 상은 미국 골프산업계의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에서 선정한다. 시상식은 2022년 1월 미국 올랜도 미국프로골프(PGA) 쇼에서 열린다.

1994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팬텀오픈에서 우승하며 신인왕에 오른 전현지 코치는 2003년 KLPGA투어 선수로는 처음으로 LPGA 클래스A 자격을 취득했고 같은 해 KLPGA에서 올해의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2001년부터 4년 동안 국가대표 코치를 역임한 그는 신지애, 노승열, 김인경, 유소연 등을 한국 골프 간판스타를 지도했다.

김종석기자 kjs012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