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뜬공 잡는 밀워키 우익수… 선발 번스는 10타자 연속 삼진으로 최다 타이

시카고=AP 뉴시스
입력 2021-08-13 03:00업데이트 2021-08-13 03: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메이저리그 밀워키 우익수 타이런 테일러가 12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방문경기에서 5회말 수비 때 데이비드 보트가 때린 뜬공을 잡아내고 있다. 밀워키 선발 코빈 번스는 메이저리그 최다 타이인 10타자 연속 삼진 등을 기록하며 팀의 10-0 완승을 이끌었다.

시카고=AP 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