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년만에 금메달인데…야유 보내는 홍콩 시민들, 왜?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7 13:16수정 2021-07-27 14: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야유하는 홍콩 시민들. 트위터 ‘Leyley’ 갈무리
올림픽 펜싱 역사상 홍콩에서 첫 메달이 나왔지만 시민들은 마냥 기뻐하지 못했다.

26일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플뢰레 개인전 결승에 출전한 홍콩의 청카룽은 지난 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이탈리아의 다니엘레 가로조를 15-11로 이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여자 윈드서핑 종목에서 리라이산이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홍콩에서 나온 25년만의 금메달이자 홍콩 펜싱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역사적인 소식에 홍콩의 한 쇼핑몰에서 단체로 경기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크게 기뻐했다. 하지만 환호는 오래가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어진 시상식에서 홍콩특별행정구의 깃발이 맨 위에 올랐지만 중국 국가가 흘러나왔다.

시민들은 “우리는 홍콩이다 (We are Hong Kong)” 라고 외치며 야유를 보냈다.

한 네티즌이 촬영해 트위터에 올린 이 영상은 6만3400회 공유됐다.

영상을 접한 홍콩 네티즌들은 “용감한 시민들이다”, “우리는 중국인이 아니라 홍콩인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