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하늘에 태극기를’ 리프팅 벨트에 새겨 준 유도대표 코치의 염원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7-22 03:00수정 2021-07-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 D―1]수백 kg 웨이트 훈련 많은 유도
김영훈 코치, 5월 선발전 마치고 올림픽 출전하는 선수단에 선물
김영훈 남자 유도 대표팀 코치가 선수들에게 선물한 리프팅 벨트. ‘도쿄 하늘에 태극기를’이란 문구와 태극기, 선수 이름, 체급이 새겨져 있다. 김영훈 씨 제공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유도 대표팀 선수들에겐 특별한 리프팅 벨트(웨이트 트레이닝 시 복부 힘을 지탱하는 벨트)가 있다. ‘도쿄 하늘에 태극기를’이란 문구와 태극기가 새겨진 벨트다. 선수들의 체급과 이름도 함께 새겨진 이 벨트는 5월 최종선발전이 끝난 뒤 김영훈 남자 대표팀 코치가 직접 주문 제작한 것이다.

김 코치는 “고강도 훈련이 일상인 선수들에게 어떤 선물을 할까 고민하다 결정했다. 벨트에 새겨진 문구처럼 도쿄에서 금메달을 따고 태극기를 휘날리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자신과 같은 체급의 선수들을 메치고 업어쳐야 하는 유도 선수들에게 고강도 웨이트 트레이닝은 일상이다. 최중량급(100kg 이상급)의 김민종(21)은 스쾃 최대 250kg, 데드리프트 270kg, 벤치프레스 170kg(1회 기준)을 들어낼 정도로 괴력의 소유자다.

김 코치의 각별한 선물과 함께 구슬땀을 흘린 남자 유도팀은 곧 승부의 순간을 맞이한다. 21일 선발대로 60kg급 김원진(29), 66kg급 안바울(27), 73kg급 안창림(27)이 금호연 감독, 김 코치 등과 함께 도쿄에 입성했다. 남은 중량급 선수들은 25일 출국한다. 유도 경기는 개회식 이튿날인 24일 시작된다.

한편 21일 남자 81kg급의 이성호(29)도 개회식 이틀 전 극적으로 올림픽에 합류했다. 대한유도회는 “와일드카드로 출전권을 따낸 선수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으로 불참을 통보하면서 차순위 선수 중 세계랭킹 점수가 제일 높은 이성호가 자격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국 유도는 2008년 베이징 대회 이후 13년 만에 남녀 전체 14체급에서 모두 올림픽 티켓을 확보했다.

주요기사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태극기#리프팅 벨트#유도대표코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